CONAN TOUR

일본은 지금 게스트하우스 전성시대다 -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 : 진짜 일본을 만나다 본문

여행정보이야기

일본은 지금 게스트하우스 전성시대다 -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 : 진짜 일본을 만나다

코난투어 conantour 2017.04.21 14:00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 : 진짜 일본을 만나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일본 게스트하우스 가이드북.

원서 : ゲストハウスガイド100 Japan Hostel&Guesthouse Guide 



책소개

진짜 일본을 만나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일본 게스트하우스 가이드북.


홋카이도에서 오키나와까지 일본은 지금 게스트하우스 전성시대다. 도쿄, 오사카, 교토에서 가장 핫한 곳부터 야마가타, 미야기, 기후, 돗토리 등에 지역에서 처음 문을 연 최신 게스트하우스까지 100곳 총 망라했다. 도미토리 기준 3천엔 대의 저렴한 가격과 쾌적하고 편리한 시설과 마을을 더욱 깊게 알 수 있는 사람들과의 만남은 덤이다.


일본 여행이 더욱 쉬워졌다. 편리해졌다. 도쿄, 오사카, 교토 등 일본 대표 여행지는 물론이고 오타루, 삿포로, 미야지마, 나오시마, 구라시키, 다카야마, 고야산 등 이름만으로도 마음이 설레는 여행지에 멋지고 세련된 게스트하우스가 속속 문을 열고 있다. 저가항공과 게스트하우스의 조합이라면 그야말로 국내여행보다 더 저렴하고 편리하게 일본을 즐길 수 있는 셈이다.


1박에 3천엔 정도의 저렴한 비용으로 호텔 못지않은 시설과 청결함, 정원까지 있는 멋진 전통가옥, 카페나 펍, 갤러리, 온천, 도서관까지 있는 개성 강한 콜라보 게스트하우스까지 등장했다. 바쁜 도시생활자나 현재를 즐기는 욜로족은 물론 아이와 함께하는 가족여행 등 어떤 스타일의 여행자에게도 강추할만한 게스트하우스를 12개 테마로 나눠 100곳을 소개한 가이드북.『일본 게스트하우스 100』과 함께라면 언제라도 훌쩍 떠날 수 있다. 



상세이미지






저자 소개

저 : 마에다 유카리 Yukari Maeda,まえだ ゆかり ,前田 有佳利

1986년생. 와카야마 출신으로 도시샤대학교 상학부를 졸업한 후, 주식회사 리쿠르트에서 5년 간 근무했다. 오사카, 도쿄를 거쳐 고향 와카야마로 U턴했다. 지금은 와카야마를 거점으로 각지로 활동을 넓히고 있다. 게스트하우스를 너무나 좋아한 나머지 2011년 1월 1일부터 블로그를 시작했고 그 계기로 게스트하우스 소개 사이트 FootPrints를 만들게 되었다. 


120군데가 넘는 일본 내의 게스트하우스를 돌아다녔고 현재 FootPrints 사이트에서 게스트하우스 약 300곳을 소개하고 있다. ‘사람과 마을의 추억을 선물한다’는 콘셉트 아래, noiie라는 이름으로 greens.jp와 real local 등 각종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또 잡지, 미디어 등에 원고를 쓰며 기획을 담당하고 있다. 


역 : 김수정

서울여대에서 일어일문학을, 일본 도신일본어학교에서 일본어를 공부했다. 에릭양에이전시에서 저작권 업무를 담당했으며, 『딸기와 해님』 『우리만의 로리』 등 다수의 일본 동화책과 『두근두근 바느질 레슨』 『마음까지 따듯해지는 북유럽 스타일 손뜨개 가방』 『처음 만드는 가죽 팔찌』 『베이킹 소다 활용법 A to Z』 『세계에서 가장 행복한 네덜란드 아이들의 방』 『안나의 귀여운 쁘띠자수』 『노릇노릇 구워 맛있게 즐기는 오븐 요리 레시피』 등을 번역했다. 



목차

시작하며

게스트하우스란?

게스트하우스 이용 가이드

게스트하우스 초심자용 Q&A

게스트하우스 100곳 지역별 리스트


홋카이도

오타루나이 백패커스 호스텔 모리노키

야마고야 백패커스

게스트하우스 에니시야

지미즈 백패커스

타임 피스 아파트먼트

언탭트 호스텔

고류 게스트하우스


미야기

게야키 게스트하우스

게스트하우스 우메바치


야마가타

고메야카타 게스트하우스


치바

와토야

오차노마 게스트하우스 

오모테나시 라보


도쿄 

카이수

게스트하우스 toco.

누이 호스텔&바 라운지

분카 호스텔 도쿄

이로리 니혼바시 호스텔 앤 키친

엠블램 호스텔 니시아라이

도쿄 휘테

하나레

히카리 게스트하우스

레토로메토로 백패커스

시나 토 잇페이

북 앤 베드 도쿄


가나가와

온 더 마크스 가와사키

63 가마쿠라 게스트하우스

96 게스트하우스 하코네 넨네코야

114 가메지칸

니가타

야마노이에 Cafe&Domitory


이시카와

게스트하우스 시로

굿 네이버 호스텔

게스트하우스 퐁기


후쿠이 

후쿠이 게스트하우스 SAMMIE'S

야마나시

바커스 고후 게스트하우스


나가노 

게스트하우스 쿠라

1166 백패커스

마스야 게스트하우스

게스트하우스 고즈에노유키

아즈미노 치큐야도

게스트하우스 LAMP


기후

게스트하우스 도마루

게스트하우스 마치야도


시즈오카

게스트하우스 마루야


아이치

글로컬 나고야 백패커스 호스텔

미나미치타 게스트하우스 호도호도

게스트하우스 MADO

니시아사히 게스트하우스


미에

다비비토야도 이시가키야

이세 게스트하우스 츠무기야

이세 게스트하우스 가자미


교토

교토 아트 호스텔 쿠마구스쿠

게스트하우스 킨교야

게스트하우스 와라쿠안

LEN 교토 가와라마치

피스 호스텔 교토

오키노 마치야도

게스트하우스 교토 콤파스

게스트하우스 가자리야

게스트하우스 히츠지안

호스텔 노스 키 교토


오사카

호스텔 로쿠욘 오사카

게스트하우스 오도리

이마자토 게스트하우스

오사카 하나 호스텔

게스트하우스 유엔


효고

히메지가하하 게스트하우스


나라

게스트하우스 나라 백패커스

나라 게스트하우스 3F


와카야마

고야산 게스트하우스 코쿠우

130 게스트하우스 리코 


돗토리

와이 펍 앤 호스텔


오카야마

호스텔 앤 바 쿠오레 구라시키

게스트하우스 유린안

아와쿠라 온천 모토유 

캄프 백패커스 인 앤 라운지

도리이 쿠구루 게스트하우스


히로시마

게스트하우스 아나고노네도코

미야지마 게스트하우스 카니와

게스트하우스 로쿠

88하우스 히로시마


야마구치

게스트하우스 루코


도쿠시마

일본 에코 게스트하우스 구네루아소부


가가와

뱀부 빌리지

게스트하우스 가제노쿠구루

게스트하우스 와카바야

트래디셔널 아파트먼트

게스트하우스 촛토코마

게스트하우스 쿠루무

TEN to SEN 게스트하우스 다카마츠


에히메

센 게스트하우스

시마나미 게스트하우스 시쿠로노이에


고치

가츠오 게스트하우스


후쿠오카

호스텔 앤 다이닝 탄가테이블

터널 게스트하우스

하카타 상가 게스트하우스 카이네


나가사키

나가사키 가가미야


구마모토 

게스트하우스 아소비고코로 구마모토


오키나와 

스파이스 모텔 오키나와

나키진 게스트하우스 무스비야

데이터로 보는 게스트하우스의 경향

히로야 요시야토(도쿄 R부동산)×마에다 유카리 (foofprints) 대담

왜 지금 게스트하우스가 주목받는가

끝으로


Column

음식×게스트하우스 카페와 바에서 즐긴다

지역×게스트하우스 숙소를 통해 그 마을이 좋아진다

체험×게스트하우스 다같이 온천! 저녁식사!

가족×게스트하우스 아이와 함께 즐긴다

건축×게스트하우스 빈집과 DIY와 리노베이션

직업×게스트하우스 운영자는 어떤 사람?

이주×게스트하우스 어디서 누구와 무엇을 하며 살까? 



출판사 리뷰

지금 일본은 게스트하우스 전성시대


최근 욜로(YOLO : You Only Live Once의 앞 글자를 딴 용어로 현재 자신의 행복을 가장 중시하여 소비하는 태도) 라이프 스타일이 주목받고 있다. 미래가 아닌 지금, 소유가 아닌 공유, 물질이 아닌 경험을 중시하는 욜로족의 대표적인 소비는 바로 여행이다. 특히 경험을 소비하고자 하는 욜로족의 취향에 딱맞는 콘셉트의 게스트하우스가 일본의 지방 소도시, 한적한 시골에까지 생겨나고 있어 언제든 가볍게 떠날 수 있게 되었다. 

특히 도쿄 오사카, 나고야, 후쿠오카는 1~2시간 거리로 국내만큼이나 가깝다. 저가항공사들이 일본 전역에 취항하고 있어 마음만 먹으면 주말에 가볍게 떠날 수 있는 곳이 바로 일본이다. 그러나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숙박!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등 대도시에 많은 호텔이 있지만 2천만 해외 관광객이 일본을 찾으면서 호텔 잡기가 어려운 상황이다. 

숙박비 역시 부담스럽다. 그런데 최근 그 대안으로 게스트하우스의 인기가 크게 높아지고 있다.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에 따르면 특히 2015년부터 크게 늘어났다. 낡은 비즈니스 호텔, 기업체의 기숙사, 비어있는 상가 건물 등을 게스트하우스로 리뉴얼해 깨끗하고 가격까지 합리적이어서 크게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이다.

욜로족에게 더욱 어필하는 것은 현지인과 삶의 방식이나 문화, 취미를 공유하는 콘셉트로 한 게스트하우스가 속속 문을 연 것. 나가노의 ‘고즈메노유키’ 게스트하우스에서는 시골 생활을 체험하며 직접 수확, 요리까지 즐길 수 있고, 이세만의 ‘호도호도’에서는 게스트들이 어시장에서 산 해산물로 직접 요리해 포트럭파티를 즐기기도 한다. 나가노 노지리 호수가의 ‘LAMP’ 게스트하우스에서는 봄에는 산나물 뜯기, 여름에는 가약타기, 가을에는 버섯 따기, 겨울 스키 등을 즐길 수 있다.


일본, 어디까지 가봤니?


일본은 최북단 홋카이도에서 최남단 오키나와에 이르기까지 남한 영토의 4배나 될 정도로 넓다. 또 사계절이 뚜렷해 계절에 따라 지역에 따라 여행의 느낌이나 분위기가 매우 달라진다. 최근에는 대도시 여행에서 벗어나 전통문화와 지역색이 가득한 지방 소도시로의 여행이 활발해지고 있다. 남들이 늘 가는 코스와 카페, 식당을 벗어나 나만의 여행을 떠나보자.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과 함께라면 더욱 다채롭고 새로운 일본 여행을 즐길 수 있다. 

만화 「슬램덩크」의 도시이자 일본 최초의 막부가 들어선 역사도시 가마쿠라. 볼거리 먹거리 다양한 이곳에서 궁궐이나 사찰을 짓는 대목 미야다이쿠가 지은 정원까지 딸린 멋진 저택에서 하루 묵어보자. 색다른 일본을 만날 수 있다. 

운하가 아름다운 구라시키 미관지구의 ‘유린안’도 강추다. 인기 TV 프로그램 「나혼자 산다」에서 가수 김동완이 묵었던 전통가옥 게스트하우스로, 타임슬립한 듯한 마을 분위기를 이른 새벽부터 밤늦은 시간까지 온전히 만끽할 수 있다. 

푸른 바다 가운데 붉은색 도리이가 강렬한 느낌을 주는, 일본 3대 절경인 미야지마의 아름다운 풍광을 온전히 즐기기에는 미야지마 섬에 있는 ‘카지마’ 게스트하우스가 최고다. 에도시대 여행객의 기분을 느껴보고 싶다면 역참마을에서 묵는 것보다 더 좋은 것은 없다. 

일본 젊은 여행자들 사이에서도 역참마을 여행이 인기인데, 전통가옥이 늘어선 역참마을 세키야도에서 125년 된 전통가옥 ‘이시가키야’에서 하룻밤을 지내보자. 깔끔한 숙소로 재탄생한 이곳에서 300년 전 도보로 에도를 오가던 여행객이 되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이다. 

느릿느릿 한적한 여행을 좋아한다면 오키나와 ‘무스비야’ 게스트하우스를 추천한다. 파란 바다가 보이는 방에서 망중한을 즐겨도 좋고, 해먹에 누워 바다를 원없이 즐기고 저녁이면 바비큐 파티도 열린다.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은 바쁜 일상의 도시 생활자나 현재를 즐기는 욜로족은 물론이고, 아이와 함께 주말 여행을 즐기는 가족 누구라도 훌쩍 떠날 수 있게 도와준다. 일상의 에너지를 충전하고 다양한 만남을 기대하는 이들에게 더 없이 좋은 가이드가 될 것이다. 


가장 핫한 게스트하우스부터 진화 중인 곳까지 모두 모았다!

게스트하우스는 물론 색다른 공간 오픈을 꿈꾸는 이들의 창업 길잡이


이 책에 소개된 100곳의 게스트하우스는 현재 진화 중인 게스트하우스의 모든 형태를 보여준다. 도쿄의 가장 핫한 ‘toco’ ,‘누이’ , ‘분카’를 비롯해 굿 디자인상까지 받은 옥외 테라스가 멋진 럭셔리한 ‘피스 호스텔 교토’ 등이 대표적이다. 특히 게스트하우스 창업을 꿈꾸는 이들에게는 친절한 창업 가이드의 역할까지 한다. 

저자는 각 장마다 칼럼을 통해 게스트하우스란, 게스트하우스 창업 유형, 준비 기간, DIY나 리노베이션에 따른 장단점 분석, 지역과 콜라보한 게스트하우스 운영방식 등 진화하고 있는 게스트하우스에 도전할 수 있도록 친절하게 설명하고 있다. 

가장 핫한 게스트하우스를 꼽자면, 젊음의 거리 도쿄 이케부쿠로에 2015년 11월 문을 연 ‘북앤 베드 도쿄’가 있다. 북카페 게스트하우스를 콘셉트로 하는데, 벽면 가득한 책장 사이에 비밀 아지트처럼 잠자는 공간이 배치되어 있다. 최신간, 베스트셀러, 잡지 등 손에 잡히는 책을 읽다가 스스르 잠이 드는 곳. 도쿄 젊은이들도 하루 묵어가기 위해 찾아올 정도로 인기라고 한다. 

자전거 여행자들의 성지라 불리는 시마나미 카이도에는 자전거 여행자에게 최적화된 게스트하우스가 문을 열었다. 자전거 주차장은 물론이고 각종 수리 장비와 도구, 최신 여행 정보까지 알차게 있어 많은 라이더들을 모으고 있다.

도쿄 외곽의 전통마을인 야나카에는 마을 전체를 여행지로 만드는 게스트하우스 ‘하나레’가 있다. 마을의 카페에서 숙박 접수를 한 뒤 밤 혹은 낮 지도를 받아 마을 전체를 돌다보면 숙박동에 도착하게 된다. 식사는 다시 마을 카페로, 목욕은 마을 공중 목욕탕에서. 이렇게 여행자는 마을을 돌아보고 동네 사람들과 접하게 되고 친근감을 키워간다. 

지역과 함께 성장하고자 하는 게스트하우스의 독특한 운영 방식으로, 온천마을 아타미의 ‘마루야’ 게스트하우스, 야마구치의 ‘루코’ 게스트하우스 등도 여행객이 지역민과 자연스럽게 어울리고 만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다. 

이색 콜라보 게스트하우스도 눈길을 끈다. 펍과 게스트하우스, 카페와 게스트하우스는 이제 기본. 없으면 허전할 정도인데, 홋카이도 후라노의 농가 카페 게스트하우스 ‘고류’는 드넓은 후라노 들판에 빨간 지붕의 농가하우스여서 컨트리풍 느낌을 물씬 더한다. 

야마가타 토박이 남매가 운영하는 ‘고메야카타’는 쌀가게 농가 게스트하우스도 흥미롭다. 쌀가게를 하던 본가를 리뉴얼해서 만들었다고. 카페 도서관 코워킹 스페이스 게스트하우스인 사쿠라시의 ‘오모테나시 라보’는 그야말로 공간 콜라보의 끝판왕을 보여준다. 

하루 묵어가는 곳에서 다양한 사람을 만나고, 지역민과 일상을 공유하고 나누는 곳으로 진화하는 게스트하우스. 새로운 나를 만나고 취미를 공유하고, 문화를 경험하면서 게스트하우스 자체를 즐기는 여행도 이어지고 있다. 이 책의 저자 마에다 유카리 역시 5년간 게스트하우스를 목적으로 여행을 이어갔다. 

그 결과 footprints라는 게스트하우스 소개 사이트를 운영하게 되었다. 게스트하우스 창업을 통해 제2의 인생을 시작한 여러 호스트들의 성공 노하우, 현재 진행형의 다양한 실험 등 생생한 이야기를 이 책에서 만날 수 있다.



추천평

일본을 찾는 여행자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하지만 합리적인 가격에 괜찮은 숙소 구하기란 늘 만만치 않은 일. 이 책에는 단순한 숙소 안내 이상의 생활문화와 전통이 담겨있다. 일본 여행 초심자에게는 현지인의 삶을, 일본이 익숙한 여행자에게는 새로운 숙박문화를 선물할 것이다. 

이형준 (『일본스토리여행』 저자)


일본 소도시를 잇는 저가항공편이 늘어난 요즘, 일본여행은 제주만큼이나 편해졌다. 그래서 도쿄와 오사카뿐 아니라 작은 도시의 숙소를 꼼꼼히 담은 이 책이 어느 때보다 반갑고 설렌다. 12개의 테마로 분류된 숙소는 취향대로 찾아가는 재미도 선사한다. 여행 중 머무를 곳이 있다는 건 얼마나 행복한 일인가!

강희은 (『게스트하우스에서의 하룻밤』 저자) 


1년의 절반을 외국에서 지내다보니 숙소의 매력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일본인이 직접 일본 열도를 여행하며 찾아낸 숙소이니만큼 외국인은 쉽게 발견하기 어려운 독특하고 보석같은 게스트하우스들이다. 꼭 가보고 싶은 게스트하우스들이 많아 어서 일본으로 떠나고 싶다.

문정실 (다큐멘터리 작가)



YES24 - 일본 게스트하우스 100 : 진짜 일본을 만나다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일본 게스트하우스 가이드북.





0 Comments
댓글쓰기 폼